sub visual

> 복지정보나눔

[기사] (발달장애인의 기적) "땜질식 장애인 지원행정 안돼…연속성 확보 절실"|복지뉴스

  • 관리자
  • |조회수 : 214
  • |추천수 : 0
  • |2017-11-24 오후 4:46:27
(발달장애인의 기적)③"땜질식 장애인 지원행정 안돼…연속성 확보 절실"
2년 시범사업인 챌린지2, 사업 끝나면 다시 가정으로
"'챌린지2'는 시범사업…가족 교육·인력 양성·사례 관리 등 보완 필요"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전문가들은 '챌린지2'가 '도전적 행동'을 지닌 발달장애인을 제도권 안으로 끌어들인 점은 높이 평가하지만, 시범사업인만큼 연속성을 갖춰 본 사업에서 보완해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무엇보다 '챌린지2'의 가장 큰 의의는 그동안 어떠한 정책이나 제도로도 보호받지 못해 사각지대에 놓여 있던 발달장애인을 음지에서 양지로 끌어들인 점은 높이살 만 하다.
 
전국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처음 시도한 '챌린지2'는 최근 아산재단에서 유사한 발달장애인 지원사업을 진행 중이며, 충북 청주 등 전국 지자체에서도 도입을 검토 중이다.
 
우선 기존에는 서비스이용자를 선발하는 선발권이 서비스를 각 복지관에서 갖고 있었는데, 이용자를 접수, 상담, 평가, 배치의 권한을 서울시발달장애인지원센터가 가져 역할을 분리했다.
 
또 이용자 배치를 지역중심으로 해 추후 거주지 중심의 복지서비스가 이뤄지도로 방향성을 제시했다.
 
특히, 장애인복지관 등 각 시설에서 중증장애인을 배제하고 가벼운 장애인에게만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비난을 벗고 보조인력 배치와 행정 지원 등을 통해 '챌린지2'를 가능케했다.
 
'도전적 행동'이 의료·복지 등 다각적인 접근이 필요한 만큼 이미 다양한 전문인력과 시설을 갖춘 복지관을 활용해 사업효과를 높였다.
 
아울러 학교 졸업 이후 집에만 있으면 자칫 퇴행현상까지 있을 수 있는 장애인을 돌보는 것은 물론 가족들까지 다시 사회로 이끌어내 가족 전체를 살린다고 평가할 수 있다.
 
최선자 서울시립지적장애인복지관 사무국장은 “장애가 중증인 것이 문제가 되지 않고 개별적 맞춤지원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무엇이 준비돼야 하는지를 '챌린지2'가 보여주고 있다”며 “그룹이나 집단이 아닌 개인별 맞춤시대에 걸맞는 행정·실무지원이 갖춰져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하지만, 문제는 '챌린지2'가 오는 2019년 6월까지만 이뤄지는 2년짜리 시범사업이라는 점이다. 현재로서는 2년이 지나면 각 발달장애인은 다시 가정으로 돌아가 부모들과 씨름하는 과거로 되돌아 갈 수 밖에 없다.
 
이에 발달장애인에게 일어난 변화에 함박웃음 짓던 부모들도 2년 후 다시 예전의 상처가 재현될 것을 생각하면 걱정이 태산이다.
 
발달장애인 부모들은 “아무리 지금 효과가 좋아도 2년 후 시범사업이 끝나면 도루묵”이라며 “다시 예전으로 돌아가 자식과 씨름할 것을 생각하면 잠이 안 올 정도”라고 입을 모았다.
 
전문가들은 시범사업으로만 그칠 경우 이전과 똑같은 문제를 반복할 수 있다며 연속성을 갖고 본 사업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도전적 행동'을 가진 발달장애인을 가정에만 맡길 경우 심한 경우 부모가 자식으로부터 '도전적 행동'에 시달려 폭행 등을 당하거나 이를 통제하려다 약물을 과하게 사용할 우려가 높다.
 
어머니 혼자서 장애인 자식을 통제하지 못하는 바람에 아버지까지 직장을 그만두고 자식에만 매달리다 경제적활동이 끊겨 빈곤층으로 전락하는 악순환 사례도 있다.
 
'챌린지2'의 총괄자문을 맡고 있는 김미옥 전북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아직 사각지대에 높여있는 발달장애 가정이 많은 만큼 더 많은 복지관에서 더 많은 발달장애 대상자로 확대해야 한다고 보완점을 얘기했다.
 
'챌린지2' 시범사업을 통해 이용자와 가족들의 변화 연구해 매뉴얼 만들고 각 복지관에서는 개인별 사례 관리를 진행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또 복지관 종사자나 보조인력 등에 인력양성 프로그램을 만들어 발달장애인에게 '도전적 행동'이 하나의 의사소통임을 깨닫고 대응하는 법을 길러야 한다.
 
부모와 가족 등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해 단순히 '도전적 행동'을 통제하려 하지말고 왜 아이에게 '도전적 행동'이 발생하는지에 대해 이해해, 가정에서도 '챌린지2'의 성과가 이어질 수 있도록 일관성을 갖춰야 한다.
 
나아가 집에 있는 발달장애인 뿐만 아니라 시설에 있는 '도전적 행동' 발달장애인들도 맞춤형 프로그램을 갖추고, '도전적 행동'이 심각할 경우 일정 기간 치료와 돌봄을 받을 수 있는 집중지원시설 건립도 필요하다.
 
김 교수는 “그동안 불가능하다 여기고 음지에만 있던 발달장애인을 서울시가 양지로 이끌어 내 '챌린지2'를 시행하는 점은 굉장한 성과”라며 “본 사업으로 연속성을 갖고 보완한다면 발달장애인 개인 뿐만 아니라 가족, 나아가 지역사회에까지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민복지관에서 챌린지2 사업의 일환으로 미술치료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성민복지관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출처: 뉴스토마토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지] 복지정보나눔 게시판 자료 다운로드 로그인 후 가능 관리자 45 2018.01.17
공지 최중증 발달장애인 낮활동 시범사업 챌린지2 1차 경과보고회 자료집 file photo 관리자 211 2017.12.22
공지 최중증 발달장애인 낮활동 시범사업 챌린지2 신규직원 교육자료 file photo 관리자 724 2017.06.30
공지 발달장애인 의사소통 도우미 ‘아이카드(I-Card)’ photo 관리자 1133 2017.02.10
공지 알기 쉬운 장애인차별금지법 「우리 모두 소중해!」 file 관리자 1065 2017.01.02
공지 장애인식개선 교육영상-우리가 몰랐던 이야기(EBS 제작) file 관리자 2585 2016.03.24
공지 <반갑다, 발달장애인법> - 한국장애인개발원 file 관리자 2971 2015.11.25
2621 2018년 상반기부터 달라지는 보건복지부 정책 file 관리자 66 2018.01.17
2620 중증장애인 가구의 기초생활보장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 photo 관리자 113 2018.01.03
[기사] (발달장애인의 기적) "땜질식 장애인 지원행정 안돼…연속성 .. 관리자 214 2017.11.24
2618 [기사] (발달장애인의 기적)백약이 무효였건만…'챌린지 2' 만나자 .. 관리자 213 2017.11.16
2617 [기사] (발달장애인의 기적)손·발 묶지 않고 원인 찾으니 호전 관리자 257 2017.11.15
2616 「발달장애인 권리보장 및 지원에 관한 법」시행 2주년 기념 토론회 file 관리자 207 2017.11.14
2615 [도서] 누구에게나 평등한 행복추구권 photo 관리자 214 2017.11.07
2614 [안내] 서울복지박람회 듣고,보고,말하다 photo 관리자 150 2017.11.06
2613 발달장애 자녀 부모 상담 서비스 관리자 235 2017.09.05
2612 발달 장애 자매의 ‘작은 기적’ 화제 관리자 396 2017.07.17
2611 "민증 까!"... 장애인 학교 토론회 아수라장 관리자 388 2017.07.07
2610 발달장애인 대상 범죄 “꼼짝마” 1522-2882 기억해 두세요 관리자 452 2017.06.12
2609 서울시, ‘제21회 서울시 발달장애인 문화체육한마당대회’ 개최 관리자 405 2017.06.01
2608 서울시, ‘낮활동 지원 시범사업’ 이용할 최중증발달장애인 모집 관리자 349 2017.05.15
2607 서울시, '최중증발달장애인 낮활동 지원' 시범사업 하반기 추진 관리자 408 2017.05.02
2606 “장애인, 이젠 수혜자가 아닙니다” 관리자 513 2017.04.21
2605 제31회 서울발달장애인사생대회 25일 개최 관리자 447 2017.04.20
2604 사단법인 광림, 제1회 광림발달장애인음악제 개최 관리자 443 2017.04.06
2603 2017년 장애인복지 사업안내 file 관리자 128 2017.03.25
2602 정신보건법 별표 13 개정 반대의견서 file 관리자 498 2017.0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