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visual

> 복지정보나눔

[기사] (발달장애인의 기적)백약이 무효였건만…'챌린지 2' 만나자 '안정·호전'|복지뉴스

  • 관리자
  • |조회수 : 214
  • |추천수 : 0
  • |2017-11-16 오후 4:52:28
(발달장애인의 기적)②백약이 무효였건만…'챌린저 2' 만나자 '안정·호전'
긴장으로 딱딱했던 근육도 편안…묶여 있던 부모들도 '여유·꿈' 생겨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아들이 장애인이라고 포기하는 부모는 없죠. 서울에선 지내기 너무 힘들어 시골에 내려가 우리끼리만 살면서 농사라도 지내려고 했어요.”
 
서울시립지적장애인복지관에서 '챌린지2'에 참여 중인 아들을 기다리던 조난주(51·여) 씨는 집에서 혼자 아들을 돌보던 시절을 떠올리자 끝내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조 씨의 아들은 27살의 자폐 1급 최중중발달장애인으로 물건을 던지거나 자신이나 타인을 치는 등의 '도전적 행동'을 지니고 있다.
 
학교를 졸업한지도 6년이 지났지만 인지능력이 부족하고 손이 많이 간다는 이유로 복지관이나 주간보호센터의 문을 두드려도 거절당하기 일쑤였다.
 
아들의 '도전적 행동' 탓에 버스 같은 대중교통도 마음 편히 타지 못하면서 집에서 아들과 단 둘이 하루 종일 보내는 경우가 대부분이었고 조 씨가 해줄 수 있는 것은 돌봄의 선을 넘지 못했다.
 
어느새 20대 청년이 된 아들은 힘과 혈기를 주체하지 못했고, 반대로 24시간 노심초사하면서 아들만 봐야 하는 조 씨는 몸도 마음도 아파져 우울 증세까지 보였다.
 
그렇게 지치고 지친 조 씨가 남편과 상의 끝에 시골로 집을 옮기려던 찰나 기적같이 '챌린지2'에 합류했고, 덕분에 조 씨에게도 주 4일, 1일 6시간의 자유시간이 생겼다.
 
조 씨는 지금 남편과 함께 보청기 사업을 하고 있다. 이전에 남편 역시 아들에게 무슨 일이 생길지 몰라 늘 출동할 수 있는 일을 하던 것에 비하면 격세지감이다.
 
'챌린지2'에 합류한지 네 달여가 지난 지금 조 씨의 아들은 먹고 싶을 때 먹고 자고 싶을 때 자던 습관에서 벗어나 규칙적인 생활습관으로 바뀌고 있다.
 
아직 '도전적 행동'이 눈에 띄게 줄 정도는 아니지만 복지관 사람들에게 거부감 없이 복지관에 있는 시간을 편안하게 받아들이며 호전의 기미를 보이고 있다.
 
조 씨는 “아들은 싫은 곳에 잠시라도 가려고 하지 않는데 '챌린지2'를 다녀온 후에는 근육만 만져 봐도 긴장하지 않고 편안해 하는 것을 알 수 있다”며 “복지관 선생님들이 우리 아들을 잘 돌봐주시는 덕분에 우리에게도 희망이 생겼다”고 말했다.
 
성민복지관에서 '챌린지2'에 참여 중인 아들 이우석(23) 씨를 기다리던 윤정옥(47·여) 씨는 20여년만에 동창모임에 나갈 수 있게 됐다며 밝은 미소를 보였다.
 
이 씨 역시 바닥에 신체를 내려치거나 자신의 머리 때리기, 타인의 팔을 강하게 잡아 비틀기, 같은 말 반복하기 등 강도 높은 '도전적 행동'으로 윤 씨가 한 시라도 한 눈을 팔 수 없었다.
 
윤 씨는 “딸이 그나마 비장애인이라 다행이지 ‘나쁜 생각을 할 때가 있다’는 다른 장애인 부모들의 얘기에 공감할 때가 있었다”며 “좋다는 치료법은 다 해봤지만 별 변화가 없던 아들이 '챌린지2'를 만나고 달라졌다”고 말했다.
 
'챌린지2'에 참여한 후 이 씨는 매일 아침 일어나 정해진 양의 식사를 한 후 옷과 가방까지 챙겨 복지관에 갈 시간만 기다린다. 간혹 윤 씨가 아들 이 씨를 보러 복지관을 찾아가도 아직 갈 시간이 안 됐다며 윤 씨를 밀어낼 정도다.
 
집에만 있던 이 씨에게 매일 ‘갈 곳’이 생기면서 눈에 띄게 정서적으로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고, '챌린지2'에 가지 않는 오후시간이나 주말에도 '도전적 행동'을 하는 빈도 수가 줄었다.
 
실제 이 씨는 9월만 해도 한 달간 72회나 팔을 바닥에 내리치며 '도전적 행동'을 보였으나 지난달에는 38회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윤 씨에게는 새로운 꿈이 생겼다. 아들이 아직은 '도전적 행동'이 심해 다른 사람들과 어울리기 어렵지만, 점차 '챌린지2'를 통해 나아진다면 나아가 장애인보호작업장 같은 곳에도 갈 수 있을까하는 희망이다.
 
윤 씨는 “20년 넘게 아들만 보면서 살았는데 이젠 나만의 시간으로 내 인생이라는 것을 사는 것 같다”며 “낮에 약속도 잡고 친구들도 만나며 정말 오랜만에 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같은 성민복지관에서 '챌린지2'에 참여하는 이잔디(31·여·지적1급) 씨의 아버지는 성민복지관 홈페이지에 네 차례나 글을 올려 처음 '챌린지2'에 참여했을 당시부터 최근까지 딸에게 일어난 변화와 함께 복지관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지난 7월 이잔디 씨 아버지는 “처음 복지관에 갔을 때에도 잔디는 집에 가겠다고 실랑이를 하면서 선생님 안경을 박살내고 가슴에 상처를 냈다”며 “그런데도 선생님들은 단 한 분도 짜증내지 않고 웃으며 잔디를 대해줘 아내와 나는 집에 와서 울었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9월에는 “두 달이 지나면서 잔디 표정이 밝아지고 매일 들리던 큰 소리가 우리 집에서 사라졌다”며 “잔디가 예전보다 선생님들을 잘 따른다고 하니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덧붙였다. 
 
성민복지관 난나센터에서 윤정옥 씨와 아들 이우석 씨가 대화하고 있다. 사진/박용준기자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출처: 뉴스토마토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지] 복지정보나눔 게시판 자료 다운로드 로그인 후 가능 관리자 45 2018.01.17
공지 최중증 발달장애인 낮활동 시범사업 챌린지2 1차 경과보고회 자료집 file photo 관리자 211 2017.12.22
공지 최중증 발달장애인 낮활동 시범사업 챌린지2 신규직원 교육자료 file photo 관리자 724 2017.06.30
공지 발달장애인 의사소통 도우미 ‘아이카드(I-Card)’ photo 관리자 1133 2017.02.10
공지 알기 쉬운 장애인차별금지법 「우리 모두 소중해!」 file 관리자 1065 2017.01.02
공지 장애인식개선 교육영상-우리가 몰랐던 이야기(EBS 제작) file 관리자 2585 2016.03.24
공지 <반갑다, 발달장애인법> - 한국장애인개발원 file 관리자 2971 2015.11.25
2621 2018년 상반기부터 달라지는 보건복지부 정책 file 관리자 66 2018.01.17
2620 중증장애인 가구의 기초생활보장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 photo 관리자 113 2018.01.03
2619 [기사] (발달장애인의 기적) "땜질식 장애인 지원행정 안돼…연속성 .. 관리자 214 2017.11.24
[기사] (발달장애인의 기적)백약이 무효였건만…'챌린지 2' 만나자 .. 관리자 214 2017.11.16
2617 [기사] (발달장애인의 기적)손·발 묶지 않고 원인 찾으니 호전 관리자 257 2017.11.15
2616 「발달장애인 권리보장 및 지원에 관한 법」시행 2주년 기념 토론회 file 관리자 207 2017.11.14
2615 [도서] 누구에게나 평등한 행복추구권 photo 관리자 214 2017.11.07
2614 [안내] 서울복지박람회 듣고,보고,말하다 photo 관리자 150 2017.11.06
2613 발달장애 자녀 부모 상담 서비스 관리자 235 2017.09.05
2612 발달 장애 자매의 ‘작은 기적’ 화제 관리자 396 2017.07.17
2611 "민증 까!"... 장애인 학교 토론회 아수라장 관리자 388 2017.07.07
2610 발달장애인 대상 범죄 “꼼짝마” 1522-2882 기억해 두세요 관리자 452 2017.06.12
2609 서울시, ‘제21회 서울시 발달장애인 문화체육한마당대회’ 개최 관리자 405 2017.06.01
2608 서울시, ‘낮활동 지원 시범사업’ 이용할 최중증발달장애인 모집 관리자 349 2017.05.15
2607 서울시, '최중증발달장애인 낮활동 지원' 시범사업 하반기 추진 관리자 408 2017.05.02
2606 “장애인, 이젠 수혜자가 아닙니다” 관리자 513 2017.04.21
2605 제31회 서울발달장애인사생대회 25일 개최 관리자 447 2017.04.20
2604 사단법인 광림, 제1회 광림발달장애인음악제 개최 관리자 443 2017.04.06
2603 2017년 장애인복지 사업안내 file 관리자 128 2017.03.25
2602 정신보건법 별표 13 개정 반대의견서 file 관리자 498 2017.03.08